컨텐츠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서적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738] 김재진 - 산다고 애쓰는 사람에게

() 해외배송 가능

기본 정보
상품명 김재진 - 산다고 애쓰는 사람에게
판매가 10,000원
상품코드 738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공급사 자체공급
상품간략설명 상처 난 자리에 새살을 돋게 하는 치유와 위안의 시편
자체상품코드 Ca15
상품 옵션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쇼핑 계속하기 바로 구매하기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저자 김재진
시는 노래다. 노래는 결코 이해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단지 느끼고 공유할 뿐이다라고 말하는 김재진 시인은 시집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할 때》와 산문집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로 상처 난 이들의 가슴에 따뜻한 위로를 보낸다. 오랫동안 침대에 누운 채 일어서지 못하던 어머니를 위해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 《입들은 모두 사랑한다고 말해야 한다》라는 그림책을 펴내고 전시회를 열기도 했던 시인은 날마다 어머니 뿌린 흙 위로 솔방울 하나 얹어놓고 산을 내려오곤 한다
.
20
년 전 펴낸 시집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를 읽은 당시의 청춘들이 중년이 되어 찾아오며힘든 시절, 선생님의 시집을 읽으며 견뎌냈다는 감사의 인사를 하는 순간 잘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또 한다는 시인의 새 시집 《산다고 애쓰는 사람에게》는 어머니를 보낸 뒤 슬픔 속에서 쓴 책이다. ‘나의 슬픔에 의해 탄생한 음악이 세상을 행복하게 만들 것이라 했던 슈베르트처럼 시인은 슬픔으로 빚은 자신의 시가 누군가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위안의 언어가 되기를 갈망한다.






한국인이 사랑한 시집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할 때》 김재진 시인의 6년 만의 신작 시집. 상처 난 자리에 새살을 돋게 하는 치유와 위안의 시편을 써온 시인은 10년을 투병하고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생각하며 이번 시집을 완성했다. 죽음이라는 주제가 시집 전체를 관통하지만 죽음을 알지 못하면 삶을 알지 못하듯, 죽음을 인지해야 제대로 된 삶을 살아낼 수 있듯, 독자는 죽음을 읽지만 역설적이게도 삶에 대한 희망을 느낀다. 시집의 해설을 쓴 장석주 시인 역시김재진의 새 시집은 우리 내면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크고 작은 메아리로 가득 차 있다고 말한다. 겨울을 견디고 봄을 맞이하는 나무에게 수고한다는 말을 건네듯, 그렇게 이 시집은 상처받은 독자에게 치유와 위안의 시편을 선물한다.






몸보다 가슴, 가슴보다 영혼이 먼저 앞으로 뛰어가는 사람, 삶에 지친 이들에게 따뜻한 위안과 날카로운 깨달음의 메시지를 함께 전하는 사람 김재진 시인. 그는 이 시들을통곡하며 쓴 시라고 말하며, ‘나의 슬픔에 의해 탄생한 음악이 세상을 행복하게 만들 것이라 했던 슈베르트처럼 슬픔으로 빚은 자신의 시가 누군가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위안의 언어가 되기를 갈망한다.

상처 난 자리에 새살을 돋게 하는 치유와 위안의 시편
!
우리 내면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크고 작은 메아리로 가득 차 있다!”_장석주 시인


시집의 해설을 쓴 장석주 시인은두말 할 것 없이 우리 모두는 살아 있음과 죽어감의 사이에서 수고한다. 시인은 모든 살아 있는 것을 향해수고했다라고 말하는데, 이 단순한 말이 독자의 내면에 커다란 메아리를 만든다. 이 메아리는 곧 삶을 향한 진정성에서 잉태되어 나온다. 김재진의 새 시집은 우리 내면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크고 작은 메아리로 가득 차 있다.”라고 평했다. 슬픔에 빠져 있던 시간을 시로 표현한 김재진 시인의 진정성 있는 언어는 독자에게 지혜로, 슬픔을 이겨낼 힘으로 전달된다
.




애썼다
.
봄이 오면 나무들에게 그렇게 말해야지
.
애썼다
.
꽃이 피면 꽃들에게 그렇게 말해야지
.
고맙다. 사느라 얼마나 힘들었니
.
얼마나 힘들었으면 날 버리고 갔겠니
.
애썼다. 수고했다
.
세상 떠나는 날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그렇게 말해야지
.


-
〈산다고 애쓰는 사람에게〉






시인의 말_외로운 별에서 네게 쓴 편지

1.
슬픔이 가는 방향
햇빛 시
우네
사랑하는 거 알지?
지우개

한 방울
미안하다
사랑해요
재회
부재중
국밥
안녕
솔방울 하나
슬픔이 가는 방향
바람의 말馬
남은 생
독거노인 P
산다고 애쓰는 사람에게
설날 연휴
감기
누구도 혼자가 아니다
그 봄이 두고 간 이별에 대한 이야기
사랑이라 부르는 것들
달의 양귀비
나무가 꾸는 꿈
론리 플래닛
새들은 어디서 꿈꾸는가
완성

2.
한밤에 깨어나 너를 듣는다
인생
밤비
꽃의 영혼
밤에
Being
붉은 꽃
막장
아함경
시간이 가면
피아노
안나푸르나의 별
마지막 사랑
그리움이 톡톡거린다
간드룽의 별
단식
불멸의 나
유목
깔링
회귀
수련睡蓮
간발의 차
적산가옥
너를 안으며
천상병
단순한 삶
봄 편지
너를 처음 본 그해 봄날
바람소리, 바람소리

3.
이별은 그리움을 저장한다
개화
백야
사막의 사랑
식객
사랑해?
존재의 낭비
내시경
고요의 신음
목련을 기다린다
절정
먼 길
장수매화
순간

살아보니
고맙다
수고한다
나이
산수유
내 밖의 평화
한 끼
휴식
하루살이
멀리 있는 연인에게
당신의 젊은 날은 그렇게 간다

늦은 그리움
지금, 여기
존엄사
슬픈 기타
이별
귀의처
Gone with the wind
경청 2

꽃과 영혼과 인생에 대한 노래-장석주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제주 및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기본 배송료 외 3,000원이 추가됩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해외 배송은 전화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02-3216-1789 상담시간 09:00~18:00)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이메일로 문의 후 급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해주십시오.

상품사용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